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평일 09:00 ~ 19:00
토요일 09:00 ~ 16:00
일공휴일 09:00 ~ 13:00
점심시간 13:00 ~ 14:00
_건강정보_건강칼럼

패혈증으로 인한 사망, 예방하기 어려워
패혈증으로 사망한 환자의 88%는 예방할 수 없고, 이들의 대부분은 암, 심·폐 질환과 같은 심각한 원인질환을 동반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타났다.

병실에 누워있는 환자

패혈증은 체내로 침입한 균에 의해 감염되어 전신에 심각한 염증 반응이 일어나는 상태로 병원 사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다.

미국, 브리검 여성병원 Chanu Rhee 교수의 연구팀은 미국 내 6개 지역사회 병원에서 입원 중에 사망했거나, 호스피스 치료 후 퇴원한 환자 568명을 대상으로 의료 기록을 검토했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대상자에게 항생제 투여가 지연되었는지, 또 다른 의료 오류는 없었는지를 확인했다. 그리고 전반적인 치료 과정을 바탕으로 패혈증 예방 가능성을 판단했다.

연구 결과, 대상자의 52.7%가 패혈증으로 사망했고, 사망자의 34.9%가 암, 치매, 심·폐 질환 등과 같은 심각한 원인질환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이들의 88%는 패혈증으로 인한 사망을 예방할 수 없었다고 판정했다.

또한, 연구팀은 패혈증 사망자의 22.7%에서 부적절한 치료를 확인했는데, 대부분이 항생제 투여의 지연이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들 중 8.3%는 사망을 예방할 수 있었다고 판단했다.

연구팀은 “이번 우리 연구가 패혈증으로 인한 사망을 예방하기 어려우므로, 그 중요성을 줄이자는 것이 아니다”며 “우리가 강조하고 싶은 것은 패혈증이 대부분 심각한 원인 질환을 가진 환자에서 발생한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그리고 “패혈증으로 인한 사망을 줄이는데 앞으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앓고 있는 ‘루푸스병’, 증상
다음글 : 학교 가는 우리 아이, 꼼꼼히 체크해야 할 건강 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