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평일 09:00 ~ 19:00
토요일 09:00 ~ 16:00
일공휴일 09:00 ~ 13:00
점심시간 13:00 ~ 14:00
_건강정보_건강칼럼

도시 대기오염, 청소년 정신병 증상과 관련 있어
대기오염 노출은 청소년 정신병 위험이 증가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마스크를 쓰고 있는 청소년



영국 킹스칼리지 런던 대학 연구팀은 2,232명의 영국 아동을 대상으로 한 코호트 연구에서 지역별 대기오염 노출에 대해 조사하고, 청소년기에 일어날 수 있는 정신 질환에 대해 인터뷰했다. 그 결과 참가자 중 30%가 12~18세 사이에 환청이 들리거나 누군가가 지켜보는 듯한 생각 등을 최소 1번 이상 경험했다고 답했다.

또한 오염이 가장 심한 지역의 청소년들은 낮은 지역의 청소년들보다 정신병 증상을 경험할 가능성이 27~72% 더 높았다. 특히 이산화질소와 질소산화물, 초미세먼지에 가장 많이 노출된 청소년들 사이에서 정신 질환 경험이 더 흔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다만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소음공해나 스트레스 지수 상승 등 검토하지 않은 다른 기여 요인이 있을 수 있다고 밝히며, 도시화와 정신 이상의 연관성이 통계적으로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신중하게 해석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이번 연구의 수석 저자인 Helen Fisher 박사는 “청소년기에 정신병 증상을 겪으면 성인이 되어서 정신 질환에 걸릴 위험이 더 높다”고 설명하며, “어떤 요소들이 정신 이상 현상으로 이어지는지 연구함으로써 성인기에 정신 질환이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중재법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미국의사협회 정신의학회지(JAMA Psychiatry) 온라인판에 발표되었으며, Medscape 등의 외신이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스테로이드 넣은 한약 먹고 쿠싱증후군이?
다음글 : 뇌세포, 87세에도 새롭게 생겨나